티스토리 뷰



★★★★


상처와 지나간 시절이 남긴 자리를 들여다보다.


인영의 추천으로 읽은 단편

마음이 뜨끈하면서 실실 웃음이 났다.

내가 나의 사랑을 뒤돌아볼 때마다 느꼈던 그 감정 그대로 마지막 몇 페이지에 풀어져있던 것 같은.

그래서 계속 읽었던 기억이 난다.

댓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