티스토리 뷰

네가 나를.

johyuna 2013. 3. 8. 02:00

백 마디의 말을 고작 한 문장이 비참하게 만들었다.

나는 약자고 지금은 비참하다.

내일은 전화기를 꺼두고 술을 조금 마시도록 하겠다.

댓글
댓글쓰기 폼